'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57건

  1. 2015.01.05 5. 如果家人有很多钱,都是幸福吗?
  2. 2015.01.04 4。什么是命运
  3. 2015.01.04 3。过分的欲望
  4. 2015.01.02 2. 每天是虚无
  5. 2015.01.01 1。送舊迎新-每天是新的
  6. 2014.08.22 True Wisdom1
  7. 2014.08.22 True Wisdom
  8. 2014.08.04 인생 - 굴곡진 인생
  9. 2013.11.23 구글 명상가 - 차드 멍 강연
  10. 2013.11.17 아쉬탕가요가
  11. 2013.11.17 자비송(The chant of metta, 慈經
  12. 2013.11.10 바이두 클라우드
  13. 2013.11.10 소설 '원효' 中 지네에게 물리다
  14. 2013.10.13 Libertango (Live2005) / 押尾コータロー(Kotaro Oshio)
  15. 2013.10.13 Liszt - La Campanella
  16. 2013.10.07 무라지 카오리 클래식 기타연주
  17. 2013.10.04 Kimi to Boku (You&Me) ~君と僕~ (acoustic guitar solo) / Yuki Matsui
  18. 2013.10.04 岡崎倫典のAcoustic Wind~番外編 "City Of Tokyo"
  19. 2013.06.19 터키의 가장 평화적인 시위 - 스탠딩 맨 시위
  20. 2013.06.17 공부가 제일 쉬웠어요 장승수 조선일보 기사를 보고
  21. 2013.06.14 중국과 한국의 역사
  22. 2013.06.13 남북 장관급 회담무산을 보고
  23. 2013.06.11 (중국가요) 我的歌声里-曲婉婷
  24. 2013.03.07 [포토샵] 포스터 수정연습
  25. 2013.02.15 ::首播::八三夭【不是男人】MV官方完整版 - 훈훈한 무비
  26. 2013.01.03 13억 중국의 지도자, 시진핑은 어떤 사람?
  27. 2011.11.11 주진우, ‘내 10년과 바꾸고 싶은 것은’
  28. 2011.10.13 청춘콘서트, 자원봉사자에게 무엇을 남겼나
  29. 2011.10.08 적성에 안 맞는 일, 시골의사의 해결법
  30. 2011.10.06 안철수 '살아있는 스티브잡스를 말하다' (4)
카테고리 없음2015. 1. 5. 23:57

你觉得有钱解决什么问题。可是富觉得有点儿差。他想有地位和名誉。


如果他有地位和名誉,他想有健康。可是不管你的健康,都该死。


一辈子埋头钱,地位和健康。可是他不满意他的生活。


所以不找幸福在外边。看你的里面。什么是真正的受罪的原因。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15. 1. 4. 21:32

前世决定人家的命运骂?

前世和来世是从来现在。

如果他人骂我,我也骂他的时候,他跟我的前世的关系,来世的关系和现在的关系成仇人。

如果他人骂我,我微微一笑,他跟我的前世的关系,来世的关系和现在的关系成好。

所以人们说我们感悟的时候, 三生业报消灭。


因为人家不可以笑一笑这种情况上,夫妇之间,父子之间的关系成仇人。


如果我们知道都事本来从来现在,我们发现解决问题的方式。感悟让命运变化。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15. 1. 4. 21:27

人家一般有欲望。可是如果我想成总统,向交漂亮的女生,这种想法不是欲望。如果你想成总统,你应该努力。


不努力只想成总统的想法是欲望。这不是因果法。不努力不实现,你想实现,可是不可以实现。所以你生气和难受。


这样的欲望引起气和n苦味。所以你清心寡欲。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15. 1. 2. 21:25

我们感觉人是特别的存在。那种想法让我们不满意我们的生活,心里不安。人生原来是路上的草差不多。动物我们差不多。人不是特别的存在。如果我们知道我们不是特别的存在,那种问题都可以解决,我们可以成真正的特别的存在。


只谢谢吧今天我们可以起床,可以吃饭,可以工作。如果我们的腿弄伤了,谢谢我们可以用别的腿。因为我们有眼睛,我们可以看世界。那种感谢的心里让我们幸福。如果我们知道我们不是特别的存在,我们成真正的特别的存在。


人们觉得去别的富有国家让我们幸福。可是我们不满意的时候,不可以保证我们的幸福。如果现在不满意的人去天上,他在那不满意不幸福. 受饥饿的人只要饭,没有衣服的人只要衣服,这可以让他们幸福。可是如果可以吃饭和有衣服的人不满意的话,没办法。


如果我们知道人生只是普通的东西,我们的生活成伟大。如果我们给我们的生活赋予高意义,生活成痛苦。 


原来是:“하루하루가 무의미해요"

http://pomnyun.tistory.com/185#.VKaJniusUmo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15. 1. 1. 16:34

每天是一样的天。为什么人家决定特色的天叫它特别的天。这里没有好天,不好天,新天,旧天。好,不好,新,旧,这个都是人家叫的。我们人家感觉世界这样。大,小也差不多。好像有大的,小的。可是一样的东西我们可以感觉大还是小有关比什么东西。这是我们认知社会的方式。动物世界没有差别。公的,母的长的不一样。可是没有差别。


黑猫,白猫,黑狗,白狗有差别吗?据颜色的差别没有。知人们剧皮肤的脸色,性别,年纪有差别。只在人们世界有差别。


这是错的认知发生了。所以我们改善把。


新年,新天,这是认知的问题。所以对修行者每天是新的,新年。早上起床这是新年,所以每天是好的天。不管怎么天,你可以婚姻和般因为每天是好的天。可是我们的认知上有大,小,对,不对。这样的环境下有好的天,不好的天,好的地方,不好的地方,好的人,不好的人。


所以很复杂,不是世界复杂。我们的认知复杂。在山有大树,小树,大动物,小动物。动物复杂吗?这是只各种各样。复杂是你的头复杂,心里复杂。世界不复杂。


你们正确地认知事物的时候,这里没有复杂的。因为让我们认知世界容易,我们叫新年,新的。所以只人家有新年,动物世界没有新年。


那么,为什么人家决定特色的天叫新年?如果每天是一样的天,我们背包袱以前的错的事。所以我们决定特色的天.送旧迎新。


让我们的心里也新的。什么时候开始?人家死亡的时候,人家说‘忘喜欢的和讨厌的。在别的世界开始人的人生‘ 


你们般的时候,你们想扔掉东西,所以你们扔掉了。最后你们扔掉很小的东西。可是扔掉以后拾取那个东西和不扔掉拿走那个东西不一样。


2014。你有很多事。我们说拜拜吧。结束吧。整理多伤口,新年新开始把。这是送年。


你们不管是好的记忆,不好的记忆,好的体验,坏的体验,新年放它吧。


新心里上开始的时候我们该祈祷。至少三天祈祷。据那个祈祷力一年我们好生活吧。


你们2014年,辛苦了。生活辛苦了。只存在是你们大成功了。去年有人伤口了。你们身体好成功了。受伤的人不死了成功了。


生存,身体好,这是成功。


一年老了这不是重要的东西。你们为成功辛苦了。


心里好不好?如果你心理不受罪,那是大成功。身体生存是大成功,心理不受罪大成功。虽然有难受的事,但是你克服的时候这是大的成功。


身体好,心里好,那是真正的好运。2014年是很幸运的年。


别的东西是避邪。


你身体,不太最受,幸福,那你算了。


我们过年的时候,以前这是很难受,可是现在这个没事。每年体验这样,在难受的事情上你们马上知道这是没关系。那么,你们不太受罪,心里好。


你要每年练习放东西,最终死亡的时候,人家可以容易放。


这样让自己的心里平安,学习这样是送旧年


新年快乐!



本来是:송구영신(送舊迎新) : 수행자에게는 나날이 새날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Y-To02K9KCU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Jungto2014. 8. 22. 21:31

We all want to be healthy but none of us can avoid having illnesses. This is the fundamental suffering of mankind. In Buddhism, fundamental human suffering 

is represented by four things: birth, aging, sickness and death. If we are born, we will ultimately die. Despite the fact that everyone who is born must die, people 

wish to live forever. Inevitably, they suffer as they yearn for the impossible. 

Death is considered suffering only because we view it as such. But if we see it from a different 11


perspective, it is simply a phenomenon. Death is one of the phenomena of nature just as the formation of the waves is a feature of the ocean, and leaves sprouting in Spring and leaves falling in Autumn are characteristics 

of the seasons. Would you regard the dancing of the waves to be suffering? Would you consider the falling of the leaves a form of torment? No, they are natural phenomena, and we cannot say that they are “good,” “bad,” “joyful,” or “painful.” 

We humans are imprisoned by our own thoughts, so we do not acknowledge birth, aging, sickness and death as natural occurrences, and we suffer 

as a result. Even at this very instant, countless natural phenomena are occurring in the world. We celebrate them as principles of life: we celebrate the budding of 

leaves in the Spring, the blooming of flowers in the Summer, and the coloring of leaves in the Autumn. 12


Nevertheless, we are unwilling to acknowledge the natural course of action when it comes to our own bodies. If we view the world in a detached manner, 

birth, aging, sickness and death are simply natural phenomena. However, we suffer because we are so attached to our bodies and don’t accept these stages as the logical course of our lives. Therefore, if we know the teachings of the Dharma, that is, if we can see things as they truly are, we should not wish to avoid illness since becoming ill is just a natural phenomenon. The human body is much like a machine. Any machine can sometimes have problems, and no 

machine can be trouble free forever. We may hope that it won’t break down, but that doesn’t mean it will not happen. When a machine malfunctions, there is inevitably a cause. Thus, instead of becoming irritable, we just need to fix the broken machine. After 13


a certain period of time, however, the machine won’t be reparable. When the cost of repair outweighs the value of the machine, it is better to dispose of it. Since 

you have gotten the full use out of it, it is not a loss to discard it. 

When our car has frequent breakdowns, we are able to find out about its condition and exercise more caution when operating it. If a car often has problems, we are less likely to speed. On the contrary, if the car 

is trouble-free, we may drive it more recklessly. If we speed, the probability of dying in an accident increases. It is the same with our bodies. In extreme cases, people who have never experienced an illness in their lives may die once they get sick and are hospitalized the first time. It is rare for a person who has never been sick to enjoy longevity. There is a Korean saying, “People with minor illnesses end up living longer,” because they are more 15


inclined to take care of their bodies in a timely fashion. On the other hand, individuals who rarely get sick tend to become overly confident about their bodies, so they are more likely to, one day, find themselves diagnosed with a serious disease. Generally speaking, when you have perfect health, it is easy to become greedy. What is greed? Is it wanting to eat when hungry and wanting to sleep when tired? No, these are basic desires rather than covetousness. But when desires are too strong, they turn into greed. There are five types of desires people have: the desire for food, sex, money, sleep and prestige. If we are healthy, these cravings become stronger, and we become greedy, and we are more likely to enjoy a lifestyle that is conducive to developing illnesses. That 

is why people without an illness may easily become greedy.  16


If we become ill, we need to search for the cause. If we look carefully, we can definitely find one. Because we often don’t know the cause, we tend to 

think a great misfortune has befallen us. When we become ill, it is important to take the opportunity to examine and reflect on the way we have been living 

our lives. Praying provides us with a time of reflection. It is not about prostrating a few times at the temple. True prayer is about making an effort to realize the 

“emptiness” of everything and rid ourselves of greed. Only when this happens can our illness serve us as medicine, giving us an impetus to critically reflect on 

our lives for repentance.This can only be possible if we don’t fear illness. 

A body is born, ages, becomes ill and dies. During this natural course, it is inevitable that we will become 17


sick at some point. In Vimalakirti Sutra1, Yuma2 used his illness as a means of teaching the Dharma. He did not pray to be cured. He simply helped people realize the Truth that their bodies will eventually succumb to disease. He tells us to become aware that illness is caused by greed and that we can be cured by letting go of it. Thus, based on the fundamental teachings of the Buddha, we should be unhindered by illness, regardless of whether or not we become ill. 

Moreover, when we get sick, we shouldn’t react in an overly sensitive manner, but rather, take it lightly, thinking, “The body should be well-maintained, but 

it can sometimes have problems.” If we become sick, 1.  Vimalakirti Sutra  : A popular and  influential Mahayana Buddhist scripture that  teaches  the concept of  non-duality.  It features a teaching addressed to high-ranking Buddhist disciples  through  the mouth of   layman bodhisattva Vimalakirti.  

2.  Yuma  : Korean name  for  layman bodhisattva Vimalakirti who  teaches  the concept of  non-duality in Vimalakirti Sutra. 18


we should treat the sickness without drama and move on with our lives. Also, there is always a cause for an illness, so we need to find out what it is and treat it. However, if you go to the hospital and receive a bad diagnosis, you should not dwell on the cause of the illness too much.  In today’s society, 80 percent of our illnesses are caused by stress, overeating, and other indulgences. Thus, we should be less self-indulgent and greedy and be more carefree and generous. The harder we seek the things we want and cling to our possessions, the more 

our bodies and minds will suffer and become sick. This is especially true with our relationships concerning immediate family members. The more we demand that 

our spouses, children, or parents follow our wishes, the more stressful our lives become, making us more likely to become ill. Therefore, when we can deeply respect 19


the wishes of our family members and everyone else by trying to see things from their points of view and acknowledge their opinions, we can become happy and 

healthy



http://www.jungto.org/english/jungto/jungto-society

'Jung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True Wisdom1  (0) 2014.08.22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보와 자료2014. 8. 22. 21:08

http://www.jungto.org/english/sunim/books


The book is about my teacher 'ven. pomnyun sunim'


I hope someone who are suffering from psychological illness get over by this book



'정보와 자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True Wisdom  (0) 2014.08.22
구글 명상가 - 차드 멍 강연  (0) 2013.11.23
아쉬탕가요가  (0) 2013.11.17
바이두 클라우드  (0) 2013.11.10
Libertango (Live2005) / 押尾コータロー(Kotaro Oshio)  (0) 2013.10.13
Liszt - La Campanella  (0) 2013.10.13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2014. 8. 4. 09:21

 위화의 인생을 읽었다. 중국을 전공하는 중국학도로서, 위화 모옌 정도의 작가의 작품이라면 당연히 읽어야 하지 않는가 ? 여기에 중국은 붉은 별 정도는 읽어줘야 전공생이라고 할 수 있겠다만. 부끄럽게도 최근 4학년이 되어서야 위화의 책을 '재미'로 읽게 되었다. 그러니까 이전에는 의무감에 읽어야 해서 재미도 없고, 머리에 남지도 않는 책으로 읽었다면, 비로소 이번에는 재미가 들려서 읽었다는 말이다. 물론, 여기에 중국학도니까..하는 의무감 또한 전혀 빠지지 않은 것은 아니다.

 

 고백하건데 이번째가 두번 째 독서이다. 이미 예전에 인생을 읽었으나 그 때 느낌이 별로 없었다. 이번에는 주인공에 상당히 공감하고 감정을 느끼면서 읽었던 것 같다. 이 상황에서는 주인공이 이랬겠다...싶은 것 말이다.

 

 주인공 푸구이의 인생은 왜 이렇게 비극적인지 모르겠다. 원래 우리네 인생이 다 이런건가? 가족들을 하나하나 잃어가며 자신만 남게 되고, 결국에는 늙은 소와 밭을 갈게되는 모습이 어쩐지 남아있는 자의 슬픈 모습으로 느껴졌다. 그는 질곡의 현대사를 그대로 경험하고, 현대사의 산 증인으로 살아왔다. 그대로 현대사의 폭풍을 다 맞아내면서 이 노인은 살아왔다.

 

 그래서 이 소설을 보면, 국공내전, 대약진운동, 문화대혁명을 볼 수가 있다. 아 이때는 이랬겠다, 저 때는 저랬겠다 이런 것들을 느낄 수가 있다는 말이다.

 

 상당히 슬펐다. 이들의 고달픈 인생들이 말이다. 현대 중국인 중에서도 푸구이처럼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끼니를 걱정하며 하루하루 살아가고, 비좁은 방에서 여러식구가 복잡복잡 살아가는 그런 모습들. 현대화된 중국에서는 초고층빌딩이 있는 상하이와 낙후된 다른 소도시 간의 엄청난 차이가 있는 그런 삶이 공존한다.

 

 부자로 살던 때의 푸구이와 가난하게 살던 때의 푸구이의 모습이 공존하는 중국이다. 작가의 섬세한 필치는 가난함에 방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느껴졌다. 가난함 그리고 힘겨움. 이것이 우리의 일반적인 삶이니까.

 

 위화의 필체가 좋다. 민중들의 모습들을 그리는 그의 모습에서 친근감과 애정을 느낀다.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보와 자료2013. 11. 23. 14:42

'정보와 자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True Wisdom  (0) 2014.08.22
구글 명상가 - 차드 멍 강연  (0) 2013.11.23
아쉬탕가요가  (0) 2013.11.17
바이두 클라우드  (0) 2013.11.10
Libertango (Live2005) / 押尾コータロー(Kotaro Oshio)  (0) 2013.10.13
Liszt - La Campanella  (0) 2013.10.13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보와 자료2013. 11. 17. 20:44



'정보와 자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True Wisdom  (0) 2014.08.22
구글 명상가 - 차드 멍 강연  (0) 2013.11.23
아쉬탕가요가  (0) 2013.11.17
바이두 클라우드  (0) 2013.11.10
Libertango (Live2005) / 押尾コータロー(Kotaro Oshio)  (0) 2013.10.13
Liszt - La Campanella  (0) 2013.10.13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13. 11. 17. 20:15

 

 

자비송(The chant of metta, 慈經)

 

 

 

 

 

 

UploadSoft 慈

http://www.zgxpts.cn/...oadSoft/慈.mp3

 

 

 

 

 

Imee Ooi(黃慧音)

 

 

The Chant of Metta

자 비 송

 

 

 

노래 : Imee Ooi

 

 

 

 

Aha avero homi

제가 증오에서 벗어나기를!

 

avyāpajjho homi

제가 성냄에서 벗어나기를!

 

anīgho homi

제가 격정에서 벗어나기를!

 

sukhī - attāna pariharāmi

제가 행복하게 지내게 하여지이다!

 

 

Mama mātāpitu

저의 부모님,

 

ācariya ca ñāti mitta ca

스승들과 친척들, 친구들도,

 

sabrahma-cārino ca

거룩한 삶(梵行)을 닦는 이, 그분들도

 

averā hontu

증오를 여의어지이다.

 

abyāpajjhā hontu

성냄을 여의어지이다.

anīghā hontu

격정을 여의어지이다.

 

sukhī - attānam pariharantu

그 분들이 행복하게 지내게 하여지이다!

 

 

Imasmi ārāme sabbe yogino

여기 가람에 있는 모든 수행자들이

 

averā hontu

증오를 여의어지이다.

 

abyāpajjhā hontu

성냄을 여의어지이다.

anīghā hontu

격정을 여의어지이다.

 

sukhī - attānam pariharantu

그 분들이 행복하게 지내게 하여지이다!

 

 

Imasmi ārāme sabbe bhikkhu

이 승가의 모든 스님들도

 

sāmaera ca

사미승들도

 

upāsaka - upāsikāyo ca

우바새(優婆塞-남자 재가불자), 우바이(優婆夷-여자 재가불자)도

 

averā hontu

증오를 여의어지이다.

 

abyāpajjhā hontu

성냄을 여의어지이다.

anīghā hontu

격정을 여의어지이다.

 

sukhī - attānam pariharantu

그 분들이 행복하게 지내게 하여지이다!

 

 

Amhāka catupaccaya - dāyaka

가지 생필품(옷, 음식, 약, 잠자리)을 보시해준 이

 

averā hontu

그 분들이 증오를 여의어지이다.

 

abyāpajjhā hontu

성냄을 여의어지이다.

anīghā hontu

격정을 여의어지이다.

 

sukhī - attānam pariharantu

그 분들이 행복하게 지내게 하여지이다!

 

 

Amhāka ārakkhā devatā

우리를 지켜주는 수호(女)신들

 

Imasmi vihāre

이 집(절)에서

 

Imasmi āvāse

이 처소에서

 

Imasmi ārāme

이 가람에서

 

ārakkha devatā

지켜주는 (여)신들

 

averā hontu

그들이 증오를 여의어지이다.

 

abyāpajjhā hontu

성냄을 여의어지이다.

anīghā hontu

격정을 여의어지이다.

 

sukhī - attānam pariharantu

그들이 행복하게 지내게 하여지이다!

 

 

Sabbe sattā

모든 유정(有情-중생)들

 

sabbe pāā

모든 숨쉬는 것

 

sabbe bhūtā

모든 생명체

 

sabbe puggalā

모든 개별적인 존재들(補特伽羅)

 

sabbe attabhāva - pariyāpannā

‘나’라고 말하는 모든 것들(自體)

 

sabbe itthoiyo

모든 암컷

 

sabbe purisā

모든 수컷

 

sabbe ariyā

모든 성인(聖人)

 

sabbe anariyā

모든 범부(凡夫)

 

sabbe devā

모든 신(神)

 

sabbe mānussā

모든 인간

 

sabbe vinipātikā

모든 악처(惡處-지옥, 아귀, 아수라, 축생) 중생들이

 

averā hontu

증오를 여의어지이다.

 

abyāpajjhā hontu

성냄을 여의어지이다.

 

anīghā hontu

격정을 여의어지이다.

 

sukhī - attānam pariharantu

그들이 행복하게 지내게 하여지이다!

 

 

Dukkha muccantu

고(苦)에서 벗어나지이다!

 

Yattha-laddha-sampattito māvigacchantu

이미 성취한 것을 잃지 않게 하여지이다!

 

Kammassaka

세상의 모든 중생은 자기 업의 주인입니다.(자기 업의 지배자입니다.)

 

Puratthimāya disāya

동쪽이나

 

pacchimāya disāya

서쪽이나

 

uttarāya disāya

북쪽이나

 

dakkhiāya disāya

남쪽이나 간에.

 

puratthimāya anudisāya

남동쪽이나

 

pacchimāya anudisāya

북서쪽이나

 

uttarāya anudisāya

북동쪽이나

 

dakkhiāya anudisāya

남서쪽이나 간에.

 

heṭṭhimāya disāya

가장 낮은 곳이든

 

uparimāya disāya

가장 높은 곳이든 간에.

 

 

Sabbe sattā

모든 유정(有情-중생)들

 

sabbe pāā

모든 숨쉬는 것들

 

sabbe bhūtā

모든 생명체

 

sabbe puggalā

모든 개별적인 존재들

 

sabbe attabhāva - pariyāpannā

‘나’라고 말하는 모든 것들

 

sabbe itthoiyo

모든 암컷

 

sabbe purisā

모든 수컷

 

sabbe ariyā

모든 성인(聖人)

 

sabbe anariyā

모든 범부(凡夫)

 

sabbe devā

모든 신(神)

 

sabbe mānussā

모든 인간

 

sabbe vinipātikā

모든 악처(惡處-지옥, 아귀, 아수라, 축생) 중생들이

 

averā hontu

증오를 여의어지이다.

 

abyāpajjhā hontu

성냄을 여의어지이다.

 

anīghā hontu

격정을 여의어지이다.

 

sukhī - attānam pariharantu

그 분들이 행복하게 지내게 하여지이다!

 

 

Dukkha muccantu

苦에서 벗어나지이다.

 

Yattha-laddha-sampattito māvigacchantu

이미 성취한 것을 잃지 않게 되어지이다!

 

Kammassaka

세상의 모든 중생은 자기 업의 주인입니다.(자기 업의 지배자입니다.)

 

 

Uddha yāva bhavagga ca

위로 가장 높은 천상의 중생에서부터

 

adho yāva avīccito

아래로 아비지옥(가장 고통스런 지옥) 중생에 이르기까지

 

samanta cakkavāesu

철위산(鐵圍山-윤회세계의 중심)의 주변 모두 (즉, 윤회 세계 모두)

 

ye sattā pathavīcara

땅위에서 걸어 다니는 것은 무엇이든

 

abyāpajjhā nivera ca

성냄도 없고, 증오도 없게

 

nidukkha ca nupaddava

苦도 없고, 재난도 없게 하여지이다!

 

 

Uddha yāva bhavagga ca

위로 가장 높은 천상의 중생에서부터

 

adho yāva avīccito

아래로 아비지옥(가장 고통스런 지옥) 중생에 이르기까지

 

samanta cakkavāesu

철위산 주변 모두

 

ye sattā udakecara

물 속에 돌아다니 것들은 무엇이든

 

abyāpajjhā nivera ca

성냄도 없고, 증오도 없게

 

nidukkha ca nupaddava

苦도 없고, 재난도 없게 하여지이다!

 

 

Uddha yāva bhavagga ca

위로 가장 높은 천상의 중생에서부터

 

adho yāva avīccito

아래로 아비지옥(가장 고통스런 지옥) 중생에 이르기까지

 

samanta cakkavāesu

철위산 주변 모두

 

ye sattā ākāsecara

허공에 (날아)다니는 것 모두

 

abyāpajjhā nivera ca

성냄도 없고, 증오도 없게

 

nidukkha ca nupaddava

苦도 없고, 재난도 없게 하여지이다!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보와 자료2013. 11. 10. 17:50

무려 2TB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시스템.

 

바이두입니다.

 

중국사이트인데요.

 

하드 용량이 부족하신 분들 사용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강추!

 

http://experience.so/395

'정보와 자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명상가 - 차드 멍 강연  (0) 2013.11.23
아쉬탕가요가  (0) 2013.11.17
바이두 클라우드  (0) 2013.11.10
Libertango (Live2005) / 押尾コータロー(Kotaro Oshio)  (0) 2013.10.13
Liszt - La Campanella  (0) 2013.10.13
무라지 카오리 클래식 기타연주  (0) 2013.10.07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독서회2013. 11. 10. 16:24

요즘 지하철에서 시간 날 때 읽는 소설이 있다. 소설 원효.

 

원효대사는 사실 해골물로 유명하다. 원효대사 해골물, 혜초천축국. 이 라는 노래에서 많이 들어봤을 것이다. 그 불교의 핵심사상인 일체유심조를 논하는 이 원효대사의 일대기를 그린 소설인데, 작가도 상당히 많은 자료조사를 한 것 같고, 꽤나 내용에 깊이가 있는 것 같아 좋다. 더불어 신라의 권력다툼. 김춘추, 김유신, 덕만공주 등의 이야기가 있어서 더 좋고.

 

오늘 보면서 인상깊었던 문장이 하나 있었는데 다음과 같다.

 

어린 원효가 출가하기 위해 한 스님을 찾아갔다. 그 스님은 토굴에 있었고, 처음 그 토굴에서 묵던 날 밤에 원효는 지네에게 물리게 된다. 이상한 감촉이 들어 깨보니 지네가 원효의 몸을 물고, 슥 사라져버렸다.

 

지네에게 물린 자리는 퉁퉁 붓고, 원효는 더 어릴 적 지네에게 물렸을 때 아버지가 지네의 머리를 부수고 죽인 것을 떠올리며 똑같이 지네에게 해준다. 소란스럽게 지네를 잡는 소리를 들은 큰 스님은 원효를 부른다.

 

원효는 지네가 자신을 물어 죽였노라 이실직고 하고, 이 이야기를 들은 스님은 원효를 꾸짖으며 다음과 같이 말한다.

 

'이 토굴은 본래 지네의 선조들이 살던 곳으로 우리가 지금 얹혀살고 있는 것 뿐이다. 본래 자기 땅에 찾아온 것 뿐이다. 게다가 지네는 자신들에게 공격적이지 않으면 물지 않는다. 지네가 더듬이로 탐색하는 걸 느끼고 네가 너도 모르게 지네를 자극해서 물렸을 것이다'

 

인상적인 부분은 토굴이 본래 지네의 선조들이 살던 곳이라는 인식이다. 그래,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이 땅도 따지고 보면 우리가 살던 곳이 아니다. 본래 자연이, 동물이 보이지 않는 작은 생물들이 살던 곳을 우리가 빌려쓰는 게 아닐까. 그런데도 너무 무자비하게 원주인을 파괴하고, 배척한다.

 

며칠 전 동물원을 가서 느낀 그 감정을 여기서도 다시 한번 느낀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극단적인 환경보호주의자는 아니지만..좀 그렇다.

 

원효는 이처럼 훌륭한 스승을 만나, 어렸을 적부터 이렇게 탁 트인 관점을 가지게 될 것이다. 20대 초반에 비교적 나도 이런 철학을 접하게 되서 다행이다. 생명존중사상, 불교 등..

 

앞으로 원효의 이야기가 기대된다.

'독서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설 '원효' 中 지네에게 물리다  (0) 2013.11.10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보와 자료2013. 10. 13. 21:37

Kotrao Oshio - Libertango

마음을 뒤흔드는 선율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보와 자료2013. 10. 13. 14:05

리스트의 라캄파넬라

윤디리 버젼.




에브게니 키신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보와 자료2013. 10. 7. 15:51

 

이건 전체 연주곡 모음이고, 그 중 타레가 연주가 첫 곡입니다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보와 자료2013. 10. 4. 14:17

 

엊그제 발견한 핑거스타일 기타리스트,

 

잘생긴 외모와 기교 마음에 든다.

 

어쩐지 코타로오시오와 비슷하다는 느낌을 감출 수 없지만..

 

핑거스타일 연주는 그래도 좋다. ㅎ

 

비쥬얼만으로도 인기를 많이 끌거같은데..

 

 

 

이건 좀 조용한 곡 ^^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보와 자료2013. 10. 4. 14:14

city of tokyo 라는 곡이다.

 

연주자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데, 예전에 통기타를 배운다고 한창 기타줄을 메만질 때 인상깊게 들었던 곡이다

 

물론 내가 칠 수는 없는 곡이었지만..ㅋㅋ

 

정성하라는 천재 소년 기타리스트가 친 곡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원작자의 필링이 들어간 곡이 더 좋다.

 

유튜브링크가 바로 걸리지 않아 아래 주소로 첨부한다.

 

http://youtu.be/tFF589nEtxI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소한 이야기2013. 6. 19. 13:54

 

 

지금은 터키 시위, 민주화 혁명이 어떻게 전개되나 싶어 검색하다가 본 시위사진입니다

 

에르뎀 균듀즈라는 행위예술가가 8시간 같은 자리에 정지해서 시위하는 모습이 사진으로 퍼져나갔고,

 

이를 스탠딩맨, 두란아담(정지한 사람)이라는 해시태그가 붙여져 온라인으로 확산되었다고 합니다

 

탁심광장에는 수 천명의 두란 아담이 서서 시위를 했다고 하는데요.

 

경찰도 어쩔 수 없다는 점에서 가장 평화적이면서, 강력한 목소리를 내는 시위가 아닐까 합니다.

 

뭐...우리나라처럼 2인 이상이 신고 없이 모이면 집회라고 간주해서 해산당할지도 모르겠지만요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소한 이야기2013. 6. 17. 16:00

 

[이길성 기자의 人사이드] 막노동일꾼에서 변호사로 '승천'한 장승수

대한민국 마지막 '개룡男'(개천에서 난 용)

 

http://durl.me/57p6ve

 

 

예전에 분명 장승수의 공부가 제일 쉬웟어요 나 홍정욱의 7막 7장을 읽고 꿈을 키워나가던 때가 있었다.

 

노력하면 다 될 것 같았던 철없던 고등학교 때나 대학교 신입생 때 그렇게 고시나 사회적으로 누구나 오르고 싶어하는 자리에 오르는 게 성공이라고 생각했던 그 때 그랬다.

 

그 시험을 통과하지 못하는 것은 개인이 노력을 안 한 탓이고, 내가 좀 더 책상에 앉아있지 않고 나태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 적이 분명 있었다.

 

실제로 그랬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머리가 나쁘던지, 환경이 안 좋던지. 다른 이유들 때문에 내가 그 시험을 통과하지 못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이유는 다양할 수 있다.

 

다만, 관점의 문제다.

 

 그 길만이 과연 성공의 길인가. 여기서 성공이란, 부나 명예를 일구는 것일 텐데, 과연 고시 같은 류의 일을 보고 달려가는 게 성공이라고 모두들 떠받드는, 그리고 그러한 길만이 거의 유일하게 가난한 계급에서 상류층 계급으로 뚫고 나갈 수 있는 소위 신분상승의 길이라는 점이 비정상적인 것 같다.

 

내가 노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던 적은 많았지만, 사회 구조가 비정상적이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 왜, 일용직 노동자나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생계를 유지하는 것에 대해서 다들 꺼리는 가. 그리고 그것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게 왜 이리 힘든가. 직업마다 왜 이렇게 존귀의 차이가 있고, 빈부의 격차가 벌어지는 가.

 

이런 사고를 제시해주는 교육을 받아본 적이 없다. 아마 이렇게 생각하면 또 사회비판적이네, 빨갱이네, 이런 햇소리를 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적어도 그런 사회구조에 대해 눈을 뜨게 된 게 참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장승수를 비난하는게 아니다. 그 노력은 참 대단하고, 정열적으로 사는 모습이 보기 좋다. 다만, 우려되는 것은 그렇게 치열하게 공부해서 고시에 붙는 길, 개인이 노력해서 가난을 벗어나는 일이 정석이 아니라 국가와 사회가 뒷받침하는게 정석인 사회가 정상적이고 건강한 사회라고 생각한다.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2013. 6. 14. 13:46

중국의 역사를 공부하다보면, 한국의 역사도 함께 공부하게 된다. 중간중간에 나왔던 조선의 이야기라던가, 특히 중국이 항일투쟁을 할 때, 공산당군이 속해있던 팔로군이나 신사군에 한국의 항일독립운동가들이 함께 편성되어 있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 어쩐지 아련해지는 느낌이 있었다.

 

한국의 역사를 공부하며 만주로 나가 무장투쟁을 해야 했던 독립운동가들의 이야기를 봤을 때는 외지로 나가 정말 힘들었겠다라는 느낌이 크게 다가오지 않았는 데, 중국의 역사를 공부하며 접한 한국의 독립운동가들의 이야기를 보면, 저 넓은 땅덩어리의 중국에, 의지할 곳도 없을 텐데, 나라의 독립을 위해 저렇게 열심히 싸웠구나 하며 그 분들이 흘린 피와 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된다.

 

대만의 역사를 보면서 동병상련도 느끼게 된다. 몇 백년 전에는 네덜란드에 점령당하고, 다음에는 청나라, 일본군, 다시 장개석에게 학살당하고, 분리독립도 못한 채 대륙의 입김에 따라 정치가 좌우되는 현실에 이르게 되면 이 사람들도 참 답답하고 힘들겠다라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멀쩡히 살고 있는 곳에 와서 통치한답시고, 대만에 쳐들어와 사람들을 학살하고 계엄령을 선포하며 집권하는 데 원주민들의 느낌은 어떨까. 지금도 이 사람들의 마음 속에는 이런 응어리가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추측해본다. 더 통탄할 노릇은 국민당과 민진당이 있는 데, 민진당의 대만의 분리독립을 지지한다. 이 때, 그렇지 않은 국민당에 중국의 입김이 작용하게 되는 것이다. 대륙에서 국민당의 사절에 대해 환대하고, 의도적으로 협력과 개발을 약속하는 것이다. 대만 국민의 입장에서는 국민당이 집권해야 경제가 사는구나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실제로 민진당 출신인 천수이벤 총통의 집권 당시에 대만의 경제가 좋지 않았다고 하기도 한다.

 

역사를 공부하며 어쩐지 아련해진다...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소한 이야기2013. 6. 13. 08:10
남한이 양보안하고 버티는 상황이 어찌 불안불안하던지..이러다 회담을 날려버릴까하는 불안감이 있었다.

다급한건 북한이라며, 회담에서 유리한 지점을 잡기 위해 처음부터 북한 대표의 격을 문제삼았다. 과거 남한은 장관급, 북한은 약간 격이 낮은 직위의 사람을 대표로 내세우는 것이 관행이었다. 이를 뜯어고치고자 남한은 계속 수정을 종용했다.

결국 우리정부는 류 통일부 장관이 아니라, 차관급을 대표로 내세우더니, 회담을 하루 앞두고 북한이 거부하면서 무산되고 말았다. 동시에 명단을 교환하는 방식이었는데, 우리 대표의 명단을 보고 북한도 더 숙이면서 들어갈 수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

혹은 북한의 대화제의가 미중 회담을 앞두고, 북에 유리한 분위기 조성을 하기 위했더라면 미중이 북한 비핵화에 단호히 결의한만큼 더이상 남북회담을 진행할 이유가 없어진 것도 이유로 들 수 있다

자존심 센걸로 치면 둘째가라면 서러운 북한을 길들이려고 남한 정부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그런데, 지금 형식을 따질때인지 실리를 따질 때인지 잘 판단해야 한다. 모처럼 탄 남북간 화해의 기류가 다시 냉전으로 흘러가고 있다. 박근혜 정부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서 신뢰는 언제 보여줄 예정인가?

[모두의 신문 ⓐ] 北조평통 "당국회담 무산 南 책임..회담에 미련 없어"(종합) | Daum 뉴스 : http://bit.ly/14xxtEE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2013. 6. 11. 02:12



요즘 즐겨듣는 중국가요입니다. 괜찮네요^^



没有一点点防备 아주 조금의 준비도 없이


也没有一丝顾虑 그 어떠한 망설임도 없이


你就这样出现在我的世界里 넌 이렇게 나의 세계에 나타나


带给我惊喜 情不自已 내게 놀라움과 기쁨을 가져다 주었지, 감정을 억제할 수 없을만큼...


 


可是你偏又这样 하지만 넌 또 이렇게


在我不知不觉中 悄悄的消失 내가 모르게 사라져버렸어...


从我的世界里 没有音讯 나의 세계에서 아무런 소식도 없이.


剩下的只是回忆 남은 건 오직 추억 뿐...



 

你存在 我深深的脑海里 넌 내 기억 깊은 곳에서 존재하고 있어


我的梦里 我的心里 我的歌声里 내 꿈 속에서, 내 마음 속에서, 내 노래 속에서...


你存在 我深深的脑海里 넌 내 기억 깊은 곳에서 존재하고 있어


我的梦里 我的心里 我的歌声里 내 꿈 속에서, 내 마음 속에서, 내 노래 속에서...



 

还记得我们曾经 난 아직 기억해, 예전에 우리


肩并肩一起走过 那段繁华巷口 어깨를 나란히 하며 걸었던 번화가들을...


尽管你我是陌生人 是过路人 비록 너와 난 모르는 사이엿고,그저 스쳐지나가는 사람이였지만


但彼此还是感觉到了 对方的 그래도 우린 느낄 수 있었지... 서로의


一个眼神 눈빛을


一个心跳  두근거리는 심장을.


一种意想不到 的快乐  생각지도 못한 즐거움이었어


好像是 一场梦境 命中注定 마치 꿈 처럼, 정해진 운명처럼.

 

你存在 我深深的脑海里 넌 내 기억 깊은 곳에서 존재하고 있어


我的梦里 我的心里 我的歌声里 내 꿈 속에서, 내 마음 속에서, 내 노래 속에서...


你存在 我深深的脑海里 넌 내 기억 깊은 곳에서 존재하고 있어


我的梦里 我的心里 我的歌声里 내 꿈 속에서, 내 마음 속에서, 내 노래 속에서...

 

 

世界之大为何我们相遇 세상이 이렇게 넓은데 우리가 왜 만난걸까


难道是缘分 难道是天意 인연이었는지... 하늘의 뜻이었는지...

 

你存在 我深深的脑海里 넌 내 기억 깊은 곳에서 존재하고 있어


我的梦里 我的心里 我的歌声里 내 꿈 속에서, 내 마음 속에서, 내 노래 속에서...

 

 

 

你存在 我深深的脑海里 넌 내 기억 깊은 곳에서 존재하고 있어


我的梦里 我的心里 我的歌声里 내 꿈 속에서, 내 마음 속에서, 내 노래 속에서...


你存在 我深深的脑海里 넌 내 기억 깊은 곳에서 존재하고 있어


我的梦里 我的心里 我的歌声里 내 꿈 속에서, 내 마음 속에서, 내 노래 속에서...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소한 이야기2013. 3. 7. 11:22

 

[돌잔치 포스터 만들기]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kikito76&logNo=120142886676

 

라는 강좌가 있어서 따라서 뚝딱뚝딱 만들어봤습니다.

니콜 키드먼의 얼굴을 붙여넣어 봤습니다.

그냥 붙여넣고 지우는 건, 포토샵의 라소툴 이용해서 작업하면 되는군요..

 

자연스럽게 하려면 다른 스킬이 필요할 것 같은데 그건 다음 기회에..^^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2013. 2. 15. 19:37



밴드의 모습을 보고 반한 여자친구를 곁에서 지켜본 남자친구가 기타를 배우기로 결심하고 기타를 열심히 배워서 여자친구에게 들려준다는 훈훈한 이야기라고 추측해봅니다


영상이 참 훈훈해서 올려봅니다..ㅋ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2013. 1. 3. 08:00

중국의 지도자로 떠오른 시진핑 중국 총서기에 대해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중국어를 전공하는 만큼 중국 쪽에 촉을 세우고 있어야 하는 데, 특히 이번 년도에는 정치가 화두의 중심이 아닐까요. 중국의 시진핑, 일본의 아베, 한국의 박근혜 와 같은 새로운 국가원수 체제가 도래했으니까요. 


한국은 이미 멘붕에 빠지신 분들도 많고, 이제 헤어나와 다른 길을 모색하는 분들도 있고,  원하던 사람이 집권해서 좋아하는 분들도 있고, 각양각색의 반응이 있죠. 이미 국가원수는 선출이 되었고, 어차피 중국과의 관계는 풀어가야 할 상황이고, 통일에 대해서도 중국은 큰 변수이기 때문에 중국에 대해서 공부하는 것은 물론이고, 차기 지도자인 시진핑에 대해서 공부하는 것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큰 마음 먹고 잘 가지도 않는 도서관에서 가서 책을 빌려봤습니다. 물론 그 전에 시진핑에 대해서 검색을 해봤는 데, 극찬이더군요! 미디어 자료도 찾아봤어요. 공중파 다큐였는 데, 역시 극찬일색입니다. 책의 저자는 홍순도씨로 특이한 것은 인민일보 해외판 한국대표처(http://renmin.co.kr/)에서 대표로 일했더군요. 게다가 화폐전쟁2를 번역한 사람이었습니다.


일단, 약간의 안경을 끼고 바라봤습니다. 인민일보면 중국 기관지인데, 그렇다면 현 국가지도자인 시진핑에 대해서 우호적인 입장으로 글을 쓰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과 화폐전쟁2를 번역했고, 중국 관련 서적에 많이 관여한 만큼 글의 퀄리티가 담보될 것이라는 생각이었습니다.


책의 퀄리티는 괜찮은 편입니다. 실제로 공중파 다큐에서 담았던 내용들이 상당부분 포함되어 있습니다. 아마 영상을 제작할 때 이 책을 참고로 하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책 - 시진핑, 13억 중국인의 리더 그는 누구인가?>



책에서 말하는 게 사실이라면, 솔직히 아부한다 싶을 정도로 입이 마르도록 칭찬을 아끼지 않습니다만, 이 내용이 전부 사실이라면, 정말 시진핑은 매력적인 사람입니다.



첫째, 검소합니다


아버지인 시중쉰이 굉장히 검약한 사람이었습니다. 공산당에서 중국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중국공산당 제12기 중앙위원회 중앙위원 등 옮겨간 직함만 해도 한 두개가 아니고 중국의 8대 원로로 올라갈 수 있는 직급 중에 상당 부분까지 올라간 사람입니다. 말년이긴 하지만 시진핑이 어린 시절에도 이미 그는 상급간부였습니다.


중국 공산당 총리이자 명망 높고 존경받는 정치가인 주은래와의 왕래도 잦았고, 시중쉰이나 시진핑이나 사치를 부릴 수 있었습니다. 실제로 시중쉰 정도 되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은 호화스럽게 지냈다고 하나 시중쉰은 검소했고, 이런 일화도 있습니다.


워낙 검소해서 누나들이 물려준 여자신발을 시진핑이 신었습니다. 학교에서 놀림을 받고 온 시진핑이 시중쉰에 말했습니다. '친구들이 놀려요. 아버지 새 신을 사주세요'


이 말을 듣고, 고개를 들어 시중쉰이 말했습니다


'물들이면 다 똑같다'


실제로 시진핑은 체념하고 붉은 신발을 검정색으로 물들여서 신었다는 일화가 전해집니다.


기존의 상하이성 서기가 낙마하고 나서 차기로 상하이성 서기로 임명되고의 일입니다. 당령에는 어긋나지만, 기존의 담당자가 쓰던 호화로운 관저와 벤츠 S400을 쓸 수 있었습니다만, 관저는 작은 곳으로 옮기고, 벤츠 역시 타지 않았다고 합니다. 어쩐지 박원순 서울시장이 생각나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박원순 시장이 관저를 옮긴 것은 아니지만, 시장 집무실이 너무 크다며 축소한 바 잇죠.





< 중국의 지도자 시진핑과 리커창, 출처 : 서울경제 >


둘째, 사람과의 관계를 잘 맺습니다


적이 별로 없다고 합니다. 사람 관계를 잘 맺고 융화하는 능력이 뛰어나다고 하는 데, 스스로의 능력이 뛰어난 것도 중요하지만 능력있는 사람들을 어떻게 융화하고 조화롭게 운용할 것인가가 더 핵심이라고 봅니다. 


수호지의 송강을 시진핑이 높이 샀고, 시진핑 역시 송강과 비슷하다는 평을 사람들이 한다는군요. 송강은 유비와 같은 인물로, 덕이 많아 따르는 사람이 많았다고 합니다. 수호전이라는 중국 소설의 주인공으로 지략가와 무장들이 두목으로 모신 사람입니다. 자신의 능력이 뛰어나지 않아도 인복은 많은 그런 인물인 셈입니다.


실제로 시진핑은 덕을 중요시 합니다. '후덕재물' 이라 하며 덕을 쌓아 만물을 포용한다는 칭화대의 교훈이기도 한 이 글자를 생가에도 걸어놓았습니다. 공산당 잡지에도 간부에게 덕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기고하는 등 그가 중요시하는 가치가 德임을 알 수 있습니다.




< 시진핑 생가에 걸린 현판, 후덕재물 >



셋째, 나서지 않습니다


사실 공산당의 총서기로 가장 유력하게 떠오른 사람은 리커창이었습니다. 리커창 부총리는 공청단(공산주의 청년단) 출신으로, 후진타오가 후계자로 키웠던 사람입니다. 그는 정계에 진출하여 고속승진했습니다. 리커창은 베이징대 학생회장 출신으로 공산당에서 승승장구하며  승진 가도를 달릴 때, 언론의 주목을 받았고 시진핑은 한낱 지방의 서기에 불과했습니다.


그런데 리커창은 조금 나서는 성격이라고 합니다. 한국을 순방할 때도, 요란하게 80인의 기업인을 대동하며, 움직임들을 언론에 알리고, 자신이 움직이는 모습들을 보여주었습니다. 반면 시진핑이 한국을 방문할 때는 아주 조용히 실무적인 접촉만 했다고 하지요. 


중국은 나서는 성격보다는 2인자와 같은 모습을 좋아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2인자의 이미지가 강했던 주은래가 인기있었는 지 모르겠습니다. 하여튼 시진핑은 이렇게 발톱을 함부로 드러내지 않고, 조용조용하게 일을 처리하지만 실속있게 처리합니다. 여느 중국간부와 다르게 외국언론에 대해서도 부드럽게 대하고, 실제로 실무능력을 보면, 많은 중국 성들의 경제개발을 책임졌었죠.



책과 주로 인터넷의 평가내용들을 정리하다보니 대부분 시진핑에 대한 극찬입니다. 좋은 내용만 있고, 실정에 대한 내용을 찾기가 어려워서 궁금할 지경입니다. 비판적 시각을 견지한 글도 찾아봐야겠습니다. 제가 갖는 의문점들은,


'경제개발의 시진핑의 공로인가? 혹시 중국경제가 이미 낙후되어 있었기 때문에, 조금만 투자해도 급 성장할 수 있었고, 중국정부의 지원이 시작되는 시대의 흐름이 잘 맞았기 때문은 아닐까?'


'중국의 지도자인만큼 중국에서는 그를 최대한 영웅화할 것이다. 현재 나오는 이미지들도 이미 중국에서 만들어온 이미지가 아닐까? 실제 그는 어떤 사람인가?'


등입니다. 더 공부하는 대로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회참여/청춘콘서트2011. 11. 11. 06:00

- 김제동의 이색 멘토링

대전에서 주진우기자를 게스트로 모신 김제동의 청춘콘서트가 열렸습니다. 다른 지역과는 다르게 사연 멘토링 때 김제동씨와 사연자와의 교류가 특히 눈에 띄었는데요. 객석에 앉아있다가 나중에 손을 들어 모습을 드러낸 사연자 바로 옆에 앉아 직접 대화하기도 했습니다. 한 사연자와 같이 셀카를 찍는 가 하면, 다른 사연자의 동생에게 전화로 응원의 메시지를 남겨주기도 했습니다. 오늘은 제동씨의 독특한 사연 멘토링과 추후 덧붙여진 주진우 기자의 조언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우선 따뜻했던 김제동의 조언으로 시작해보겠습니다.


▽ 제동씨(사실은 주진우기자..?)를 보기위해 모여든 2000여명의 관중들, 체육관이 가득찼습니다^^
 

- 김제동과 통화하다

사연자1 : 동생이 사관학교에 가게 됐는데 다리를 다치는 바람에 꿈을 접게 됐어요. 수술하고 재활을 시작 하려는데 전화로 응원의 한마디라도 해주실 수 있을까요?
(청중박수)

김제동 : 동생이름이 뭐에요?

사연자1 : 이화열이요. 제가 승열이구요. (동생에게 통화하다) 여보세요 잠깐만.

김제동 : (김제동을 바꿔서) 화열씨 여보세요. 진짜냐구요? 네 진짜 김제동입니다. 다리 괜찮아요? 형이 여기 나와서 동생한테 응원해주고 싶다고 해요. 아주 좋은 형 뒀네요. 동생 걱정을 많이 해요. 재활 잘하고요. 꼭 하고 싶은 일들 생기고 잘 될거에요. 지금 당장 생각했을 때 안 좋은 일이 나중에 보면 좋은 기회로 전환 되는 일도 있잖아요. 그렇게 길게 보세요. 걱정해주는 좋은 형도 있잖아요?

고맙다구요? 별말씀을요 통화료는 승열씨가 부담하는건데 뭐 ㅋㅋ 
 

청춘콘서트에서 김제동씨가 전화통화를 하는 경우는 처음이었습니다. 마치 방송에서 전화연결을 하는 모습이 생각났습니다. 다만, 스피커폰 설정을 하지 않아 내용을 관객이 들을 수 없는 게 아쉽더군요.

그래도 사연자와 그 동생을 걱정해주는 김제동씨의 모습에서 따뜻함이 뭍어져나왔습니
다. 이 사람의 진정성에 대해서 조금씩 알아가는 과정이었는 데, 이 대화를 통해서 ‘김제동은 사람을 참 좋아하는 구나’하는 생각과 함께 괜스레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김제동은 위로에 그치지 않고 조언도 해주었습니다. 김제동씨는 ‘나는 여러분들의 멘토가 될 수 없다. 나도 괴롭기 때문이다. 다만 여러분들과 같이 아파하고 공감할 수 있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하지만 오늘 제가 본 그의 모습은 멘토의 모습이었습니다. 멘토의 첫 번째 자질이 무엇인가요? 소통 공감입니다. 두 번째 자질은 냉철한 조언입니다. 김제동은 질문자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소통했고, 공감했으며 아래의 사연자에게는 냉철한 조언을 하며 멘토로서의 모습을 여실히 보여주었습니다.

▽ 전화로 멘토링해주는 제동이형, 와..저런 세심한 마음..^^


- 사연2 : 인도에 갈까 말까?

사연자2 :교회 선교활동으로 인도에 해외봉사 가기로 마음 먹고 내년 초에 가게 되었습니다. 신청해서 일을 저지르긴 했는데 남들보다 1년 6개월 뒤쳐진 지금, 다녀오면 28살입니다. 지금 꼭 가자는 생각과 뒤처지기 싫다는 생각이 뒤엉켜 마음이 복잡합니다. 흔들리지 않게 뼛속깊이 조언과 충고 부탁드립니다.

김제동 : 오줌이 막 마려워서 화장실을 갈 때 고민 많이 하고 갑니까? ‘갔다 오면 어떻게 될까. 시원해질까. 편안해질까’ 고민합니까?

사연자2 : 아니요

김제동 : 너무너무 원하는 일이니까 그렇죠? 지금 선택은 정말 원하지는 않는데 한번 가보고는 싶고 내 인생에 도움이 될 것 같기도 하고, 아닐 것 같기도 하죠.

사실 선택은 안하고 화장실 앞에서 마려운 거 참으면서 들어가는 사람들 붙잡고 물어보는 것과 같아요. ‘갔다오면 시원해요?’ 시원하다고 이야기하면 누러 가고, 막상 누고나서 안 시원했을 때 ‘그 사람이 시원하다고 이야기 했는데’라며 책임을 나누고 싶은 거에요.

인도에 갈지 말지 묻는 것은 갔을 때 그 일이 잘 안되면 책임을 떠넘길 자세에요. 그 사람이 ‘가지마라’ 했으면 ‘봐라, 그때 갔었어야지’ 라고 책임을 지울 상대를 찾고 있어요. 선택을 하고 결과에 책임을 져야되요.

진짜 간절히 원하면 누가 붙잡아도 가요. 지금 군대 가라면 다시 갈거에요?

사연자 2 : 아니요

김제동 : 명확하죠. 인도가는 일도 명확해질 때가 있을 거에요. 개인적으로는 인도 가서 봉사활동하고 싶다는 것은 정말 좋은 생각이고 지지해주고 싶어요.

사연자 : 지금 사진 찍어도 되요?

김제동 : 네 그러세요. 제가 볼때는요. 당신은 인도에 가던 여기에 있던 잘 할거에요.(청중웃음)

▽  제동형과 셀카를..부럽네요 ㅜㅜ 


제동씨가 꼽은 두 가지는 
‘간절함’과 ‘책임지는 자세’였습니다. 무언가를 간절히 원한다면 주위에서 뭐라고 하던 반드시 한다는 것이지요. 소망이 극에 차오르지 않았을 때 선택에 대한 고민이 있는 게 아닐까 합니다. 제동씨는 지지는 해주지만, 언젠가 명확해질 때가 있다며 그것이 가는 방향이던 안 가는 방향이던 분명해질 날이 올 것이라 조언합니다.

선택의 결과에 대해서 본인이 책임을 지는 자세도 종용합니다. 어떤 방향이던 간에 책임을 떠넘기지 말고 선택하라고 조언합니다.

몇 년 늦어질까봐 걱정하는 사연자의 고민도 이해가 됩니다. 한국처럼 정형화된 패턴으로 사는 사회에서 주류에서 벗어난 패턴을 밞는 게 쉬운 일은 아니지요. 해외봉사도 하나의 유행처럼 번졌다고는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취업시 받을 불이익에 대한 불안감이 크겠지요. 주진우 기자는 나이에 대한 불안감에서 이런 이야기를 해줍니다.

 

- 청춘의 1년은 중년의 10년과도 바꾸지 않는다

젊을 때 1년은 나이 먹은 후 10년하고도 바꾸지 않아요. 30대 중반에 돌아봤을 때 20대의 일년은 인생에 투자한 일년이에요. 바꿀 수가 없습니다.

제가 사십이 가까운데도 청춘 1년은 제 10년하고 바꾸고 싶습니다. 50, 60살 돈 많고 아무리 성공한 사람도 여러분 때 1년하고 바꾸자 하면 다 바꿀 겁니다 그렇게 중요한 때를 살고 계신데 우리 그걸 모르죠. 그냥 고통스럽다 고민된다 하는데 진짜 내가 고민을 하고 있는지도 다시 고민해봐야 됩니다 - 주진우

주진우 기자는 ‘젊을 때 1년은 엄청난 가치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이 때의 경험과 투자가 곧 인생을 결정할 수 있다는 말이지요. 인도에서의 봉사활동이 늦어지는 것처럼 보이지만 길게 봤을 때 이런 투자는 오히려 본인에게 이득이 된다는 말입니다. 20대가 아니면 해보기 힘든 경험입니다.

▽ 주진우기자 실제로 보니 협객의 풍모가..^^
 

- 두 가지를 다하고 싶기 때문

저 역시 선택에 있어서 우유부단한 편입니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결단력이 생긴 편이지만 역시 아직 기질을 버리기가 힘듭니다. 수중에 800원이 있고, 딸기우유와 초쿄우유를 선택한다고 했을 때 고심합니다. 딸기우유를 먹자니 초쿄우유의 단맛이 당기고, 초쿄우유를 먹자니 딸기우유의 시원한 맛이 그리워질 것 같습니다.

마찬가지로 인도에 가자니, 나이가 걱정되고 안 가자니 지금이 아니면 기회가 없을 것 같고, 이런 고민의 핵심에는 뒤쳐지기도 싫고, 봉사활동도 가고 싶은 마음이 같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이럴 때 기회비용을 생각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취업은 조금 늦어도 할 수 있는 데에 비해 인도봉사활동은 지금이 아니면 정말 가기 힘들어집니다. 해외봉사활동을 가지 않을 때 포기하게 될 비용을 생각했을 때 한국에 잔류하는 것보다 인도에 가는 게 낫지 않을까 싶네요.

▽ 이분들의 웃음은 연출이 아닙니다 ㅎㅎ


- 청춘얼쩡기자단
 리브투게더
 (livetogether.tistory.com)


김제동과 함께하는 청춘콘서트 2.0이 거의 막바지에 다다랐습니다. 다음 김여진과 함께하는 청춘콘서트 2.0 액션토크가 준비중인데요. 여러분의 고민을 투표하여 주제를 선정하고 이를 전문가와 패널이 토론한다고 합니다.

여러분의 고민이 곧 주제가 됩니다. 투표를 원하시는 분은 아래의 링크를 눌러주세요^^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회참여/청춘콘서트2011. 10. 13. 10:39

- 청춘콘서트는 끝난 후 그들은?
자원봉사자가 중심이 되어 운영되었던 청춘콘서트 1.0, 봉사자가 핵심이고 주축이였기에 그들에게 청춘콘서트는 감회가 남달랐을 겁니다. 놀이터가 없는 청춘들에게 놀이의 장이기도 하였고, 문득 떠올릴 때 가슴이 벅차게 되는 추억을 만들어 준 행사이기도 했습니다. 서포터즈 친구들과 울고 웃으며, 존경하는 멘토의 이야기에 감동을 받아 눈물을 흘리기도 하고, 유명가수의 9만원짜리 콘서트보다 그들에게 더 값진 경험이었을 것입니다.


청콘이 이들의 삶에 기여한 정도를 이 사진이 말해주네요. 희망서포터즈로 참가했던 한 분의 이야기입니다. 만화책, 영화, 음악감상이라는 평범한 취미가 아니라 행사를 통해 즐거움을 느꼈다는 말인데요. 마치 인기 가수들의 공연을 지방에서 올라와서라도 보듯이 청춘콘서트에서 멘토들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다른 지역의 서포터즈로 참여하신 분도 많았습니다.

강연이 재밌다니, 참 생소합니다. 그런데 단지 즐거움뿐만이 아닌 것 같습니다.

단순한 재미라면, 남는 것이 없는 쾌락이라면, 서포터즈들은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서 똑같이 살고 있을 것입니다. 과연 그럴까요? 청춘콘서트가 청춘들의 삶에 불어넣은 생명력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지금부터 서포터즈의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 청춘콘서트 자원봉사자의 이야기
'안철수 선생님께서 사실 솔직한 마음으로 하고싶었던 이야기는 '미안합니다. 힘내세요!' 였다는 말씀에 감동받아 뜨거운 객석반응이 쏟아졌습니다. 

관객들이 퇴장하고 서포터즈와의 만남에서 그동안 청춘콘서트를 진행하면서 힘들고 감동적인것들이 생각나신 박경철, 안철수 선생님들께서 울컥 눈물을 보이셨습니다. 모두 같이 울면서 그렇게 행사는 끝났습니다.

길고 긴 하루가 끝나니 눈물이 쏟아졌습니다.

'너무 힘들게 애쓰면서 했구나.'

정말 많이 도와주신 김OO님께서 안아주시니 너무 감사해서 또 울고.
같이 고생한 우리 희망서포터즈들과 팀장님들, 누구보다 신경 많이 쓴 총괄언니를 보면서 혼자 또 울었습니다. 뒷풀이에서 희망서포터즈들이 내 인생에서 가장 보람있고 행복했던 하루라고 하는데 마음이 뿌듯했습니다.

청춘콘서트 이후에도 해피엔딩이었으면 좋았을 텐데 현실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청콘을 하면서 내팽겨친 마음들이 하나하나 올라오면서 괴로움이 시작되었습니다. 동료를 미워하는 마음, 동료와 끊임없이 비교하고 질투하고 시기하는 마음, 좋은 것은 다 내가 하고싶어 하는 마음들이 너무 많이 올라와 저를 괴롭게했습니다.

'경쟁 없는 삶'이라는 가치가 정말 좋고 나는 별로 경쟁에 관심없다고 생각했는데 경쟁심이 너무 많은 내가 인정이 되지 않았습니다. 인정이 되지 않으니 공연히 밖에 있는 안철수 선생님을 미워했다가 청춘콘서트를 탓했다가 희망서포터즈를 미워했다가 왔다갔다 했습니다.

내가 지금 청춘들과 진실로 공감하지 못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들의 아픔을 보면서도 철저히 남의 일로 여기고 있었구나. 그런데, 그들의 고민과 내 고민이 하나도 다르지 않음을 알았습니다. 세상의 희망으로 살고싶은 지향이 있지만 사실은 마음안에 높은 곳에 올라가고 싶고, 경쟁에서 이기고 싶고, 무임승차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는 것이 똑같다는 걸 알게되었습니다.'
(이 마음을 알게 된 후, 내용이 뒤에서 다시 이어집니다. 글의 끝 부분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인도 경쟁에서 이기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는 것이 제일 공감이 갑니다. 예수님, 부처님이 아니고서야 어떻게 나보다 남의 행복을 먼저 빌 수 있을까요. 자원봉사자들 역시 똑같은 사람들이지만, 다만 차이는 멘토분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이기적인 관념의 틀을 막 부수기 시작한 것 아닐까요. 그 작은 차이 하나도 크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서포터즈들의 이야기도 들어보겠습니다.

'나는 청춘콘서트1.0의 대장정을 함께 하면서 내 안의 바닥도 보고, 크기도 알고, 아픔도 겪고 그리고 뜨거움도 느끼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청콘 1.0 하기 전까지만 해도 술이 그리 잘 받는 편도 아니고 술을 좋아하는 편도 아니라 잘 안 마셨었는 데 1.0하고 후속모임을 가면서 제가 변했습니다' (^^)

 
'모든 일을 다 제치고 청춘콘서트를 위해 매진했던 것 같다. 정말 소중한 사람들을 알게 되고 함께 머리를 모으고 힘을 합쳐 첫 청춘콘서트를 멋드러지게 마치고, 대전에서 새로운 친구들이 생겼고 사람이 남았다는 생각에 그저 함께하며 기뻤던 것 같다'
 

'나의 목적은 '청춘'을 만나는 것. 나는 청춘들을 만나며 항상 즐거움을 느끼게 된다. 전율하게 된다. 순간순간 우리 함께 꿈꾸고 있다는 즐거움을 느낀다'
 

'청콘이 끝나고 어린 친구들과 함께 후속모임을 했다. 같이 보내는 시간들이 많아질수록, 우리의 추억도 함께한 시간만큼 많아지고 있었다'



전체적으로 서포터즈들은 함께하는 즐거움을 알게되었고, 내 자신을 볼 수 있는 기회였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주체가 되어 만들어가는 과정이 쉽지는 않았지만, 그 경험이 즐거움도 주지 않았을까요?


- 다시 시작하는 희망서포터즈
처음에 느낀 점을 쓴 서포터즈 글의 마지막 부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청춘콘서트 1.0은 건방지게도 청춘들에게 혜택을 준다는 생각으로 했었는데, 청춘콘서트 2.0은 나와 청춘들이 멘토를 넘어 주체가 되어서 스스로 행복한 청춘이 되고, 우리가 세상의 희망을 만들어야겠다는 의지가 생겼습니다. 청춘들과 함께 깨어서 행동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에서야 청춘콘서트가 내 문제가 되어 다가옵니다. 감사합니다.
 - 제 1기 희망서포터즈 활동가

활동 중에 어려움이 있었을 텐데 다시 한 번 서포터즈에 지원하는 이들의 모습을 보면, 청춘콘서트에는 무언가가 있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누군가에는 사람, 누군가에는 자아성찰, 누군가에는 즐거움, 누군가에는 가르침이었겠지요. 서로 느끼고 얻은 것들은 달랐지만 그만큼 청춘콘서트가 매력이 있다는 공통점이 있을 것입니다.

그 매력이 궁금하시다면 이번 달에 시작하는 청춘콘서트 2.0, 희망서포터즈로 참여하시는 건 어떨까요?


관심있으신 분은 청춘콘서트 공식 카페 http://cafe.daum.net/chungcon 에서 신청하시면 됩니다^^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의 추천단추를 눌러주세요^^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적성을 찾는 것은 어렵다
많은 젊은이들이 적성을 찾아 여기저기 헤맵니다. 여러가지를 해보며 가장 맞는 일을 찾아보기도 하지만 적성을 찾는 다는 것이 쉽지는 않습니다. 제 고등학교 때 친구는 굉장히 공부를 잘 하는 친구임에도 불구하고 만화를 그린다며 모든 공부를 놓고 전적으로 그림에 매달렸습니다. 비교적 어린 나이에 적성을 발견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데, 사실 이런 케이스는 예외에 가깝습니다.

청춘콘서트로 청춘들에게 아낌없는 조언을 해주었던 시골의사 박경철, 그는 적성과 일에 대해서 무어라 말했을까요? 꿈을 몰라 방황하는 청춘들에게 던져주었던 그의 조언을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 가치관을 세우고 꾸준히 하기
박경철 - "전공이 잘못된 것 같은데, 적성에 맞지 않는데 이런 일을 하고 싶습니다.”
"현재 어떤 직업에 종사하고 있는데, 잘할 수 있는 일은 이게 아닌 것 같습니다. 고등학교 때 생각이 깊지 못해 어쩌다 이 길로 들어섰어요.살아가기 위해서 이 길을 가고 있지만 나는 끊임없이 이 길을 벗어나기 위해서 고민하고 있습니다. 이걸 그만 두고 과감하게 제가 원하는 쪽으로 달려가는 게 옳을까요?”


라는 질문을 가끔 받을 때가 있습니다. 먼저는 좀 따가운 이야기를 합니다. 


지금 다른 것을 꿈꾸는 것이 자신의 나태함에 대한 도피는 아닌가요? 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임계점을 넘어서는 것이 힘든 것이 아닌가요? 이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다른 일을 잘 할 수 있는 능력을 발휘하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것 아닌가요?

세상에 어떤 일이든 처음부터 재미있는 일은 하나도 없습니다. 어떤 일이든 처음에는 고통스럽고 힘들어요. 엄홍길 대장이 에베레스트 14좌 완등을 해서 태극기를 꽂을 때의 쾌감을 얻기 위해서는 손톱이 빠지고 발가락이 썩어 들어가는 극한의 고통을 넘어서야 합니다. 바위를 오르는 고통을 이겨낸 다음에 그 기쁨을 느끼게 되고, 그 다음부터 1봉, 2봉, 3봉, 4봉 을 넘어서 14봉까지 가는 기쁨의 단계로 들어설 수 있습니다. 혹시 당신은 기쁨을 배우기 이전까지의 노력을 하지않고 포기하는 것 아닙니까?”.



다음으로는 가치관에 대한 질문을 합니다. “가치관이 뭡니까?” 라고 물어봅니다. 어릴 때부터 가치관에 대한 이야기를 수도 없이 들어왔지만 “당신의 가치관은 무엇입니까?”라고 물으면 “저요?”라고 하고 가만히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진짜 중요한 것은 인생에서 가치의 유무를 가리는 스스로의 기준(가치관)입니다.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일을 전면에 놓고 그 일에 합당한 목표를 세우고 걸어가는 길은 열 발자국을 가든, 백 발자국을 가든 중요한 여정이 됩니다.

가치부재, 즉, 내게 가치 있는 게 어떤 것인지 전혀 모르는 상황이라 가정해봅니다. 이 상황에서 단순한 성과를 얻기 위해, 타인과의 비교 때문에 길을 가고 있다면 끊임없이 고민에 부딪칠 것이라는 생각합니다.

사실 이 답변이 나온 이유는 저기 계신 법륜스님과의 만남 때문이에요. 스님께서는 저에게 이런 질문을 하셨어요.  


“참 바빠 보입니다.”

“그냥 바쁜 척하고 있습니다.”
“굉장히 바쁜 것 같은데, 혹시 그 중에 스스로 당신이 주인인 일이 몇 가지 정도가 있습니까?”

그 순간에 뒤통수에 벼락이 떨어지는 것 같았습니다. 나름대로 바쁘다고 생각하고 살았습어요. 이 순간 ‘진정 내가 원해서 주인으로 살아가고 있는가, 내가 기쁨으로 여기고 가치있게 생각하는 것이 무엇인가’하는 고민에 깊이 빠졌던 기억이 있습니다. 


- 가치관에 의한 선택
적성으로 시작해서 가치관으로 끝나는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어떤 일을 하느냐보다 어떤 기준으로 그 일을 선택했느냐가 중요한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탄탄한 가치관의 토대에서 선택한 일은 결과가 어찌됬던 뿌듯하겠지요. 타인의 시선이나 주위의 기대 때문에 선택한 일이라면 본인도 참 힘들 것 같습니다.

관료제 사회에 있는 노홍철이나 조영남은 상상이 안 갑니다. 얼마나 답답할까요? 재미에 많은 가치를 둔 사람에게 재미없고 딱딱한 관료사회로 가기를 요구하는 것은 너무 작은 옷을 입히는 것과 같습니다. 

사실 주위의 기대와 압박 때문에 안 맞는 옷을 입고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부모의 기대, 사회의 요구 때문에 제 빛을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지요. 정작 자신이 요구하는 것을 모른 채 흐름에 휩쓸려 살고 가슴 한 켠이 항상 텅 빈 것 같은 느낌을 받겠죠. 예전에 저 역시도 그랬고요.

그런 관점에서 '가치관에 의해 선택한 삶'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스티브잡스의 사망
오늘 아침 스티브잡스의 사망 비보를 전해받았습니다. 아이폰을 통해 사회에 혁명을 불러온 잡스, 그의 죽음에 저 역시 매우 안타까워하고 있습니다. 어제 기사를 통해 애플과 구글이 생태계를 만들어 다른 기업들이 생존할 수 있도록 도왔다는 이야기를 했는데요. 그 생태계를 만든 장본인 잡스의 죽음은 저 뿐만 아니라 애플을 통해 새로운 산업에 진출할 수 있었던 기업들에게도 안타까운 일일 겁니다.

오늘은 청춘콘서트에서 안철수 교수가 스티브 잡스에 대해 한 이야기를 조명해보겠습니다. 스티브잡스가 성공할 수 있었던 원인과 그 성공의 과정을 이야기해보겠습니다.



- 스티브잡스는 디자인을 고집
박경철) 우리가 스펙 사회와 대비해 볼 만한 이름이 스티브잡스 아니겠습니까? 잡스 하고 친하십니까?

안철수) 아는 사람 중의 한사람 이죠.

박경철) 잘 아십니까?

안철수) 이름은 잘 알죠 

박경철) 만나 달라면 만나 주십니까?

안철수) 글쎄요. 생각해봐야 겠는데요? 

박경철) 스티브잡스는 혹시 아버지가 회장님이시거나 아니면 토익 만점 그 다음에 해외 연수부터 시작해서 강남 8학군 사교육 열심히 받아서 굉장한 스펙을 만든 인재였습니까?

안철수) 아닌건 뭐 다 아실겁니다. 일종의 고아 비슷하게 입양이 된 아이잖아요. 대학교 1학년 1학기만 하고 중퇴하고 아무런 학력도 없는 사람이구요.

더구나 자기가 만든 회사에서 쫓겨 났어요. 우리나라 같으면 상상할 수도 없지만 재기할 수 있었어요. 한 사람도 훌륭하지만 사실은 그 사람이 실패를 하더라도 다시 기회를 줄 수 있는 그 전반적인 사회 구조를 눈여겨 봐야 될거 같아요. 그런 사람을 탄생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토양 그게 사실은 중요한 거 아니겠습니까?

경철) ‘우리가 최고의 스펙만 가진 인재들을 다 데리고 있는데 왜 안되지? 잡스는 중퇴자고 한국사회로 치면 도저히 사회 진입도 불가능할 정도의 가정환경을 가지고도 성공하는 데 우리는 왜 안되지?’ 이 고민들을 시작하지 않았습니까? 아직 답은 모르는 것 같아요.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의 재능을 자유롭게 펼치는 것인데 스티브 잡스는 혹시 전자 공학에 박사 학위가 있거나 와튼 스쿨에 가서 경영학 정공를 했습니까? 아니면 무선통신이나 전자에 대한 전문가였습니까? 



안철수) 기술자가 아니었어요. 흔히들 잡스는 IT 경영자니까 기술자라고 생각하시는데요. 사실은 그렇지가 않고요. 스티브 워즈니악이라는 천재 기술자를 만났어요. 스티브 잡스는 기술은 아무것도 몰라요. 단지 이제 장사, 마케팅, 경영의 천재였어요. 그 두 사람이 만나서 만든게 이제 애플이란 기업이었죠. 

박경철) 잡스가 끝까지 고집했던게 디자인라고 들었는데요.

안철수) 네

박경철) 한국에서 끝까지 디자인만 고집하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안철수) 한번 망하면 다시 기회를 못 가졌겠죠.

박경철) 잡스는 어떻게 성공을 했습니까?

안철수) 기술자가 아니었어요. 이 사람은 예쁜 디자인에만 관심이 많았거든요. 애플사를 만들고 처음 만든 컴퓨터가 조그만 개인용 애플이라는 컴퓨터였었고 그 다음에 기업용으로 매킨토시라고 만들었어요.

근데 이 사람이 기술자가 아니다 보니까 박스 디자인을 먼저 해요. 자기가 보기에 가장 예쁜 디자인을 해 놓고 나서 그걸 거기에 맞춰서 속에 컴퓨터 부품들을 집어넣어서 컴퓨터를 만들라고 기술자에게 주죠.

기술자들이 보면 말이 안 되요. 지금 현재 기술로 못 만들지요. 못 만든다고 말해도 스티브 잡스가 절대로 안 봐줍니다. 잡스가 기술을 몰라서 무조건 이렇게 하라고 하니깐 결국 기술자들이 해요. 밤을 세워 여러 날 고생해서 특허를 수백개 만든 다음에 겨우 그 속에 들어갈 수 있게 해서 만들어요. 

문제는 옛날에 나온 컴퓨터를 개인들이 못 사고 회사만 샀어요. 회사에서는 디자인이나 성능 같은게 별로 안 중요합니다. 가격이 중요하거든요. 스티브 잡스가 고집을 부려 디자인을 예쁘게 만들다 보니까 가격이 비싸져서 결국엔 IBM PC한테 졌어요. 그래서 스티브 잡스가 쫓겨 났죠. 잡스는 많은 과정을 거쳐 다시 돌아왔는데요. 돌아온 다음에도 그 고집을 안 꺾었어요. 다시 똑같은 일을 했는데 이제 어떻게 보면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이번에는 개인용 음악 MP3 플레이어였어요. 예전처럼 만들었는데 이제는 개인들이 조금 비싸도 예쁜 기계를 원하잖아요. 유행에 제대로 맞아 떨어진 거여요. 어떻게 보면 스티브잡스가 자기가 믿던 방식 일하는 방식을 끝까지 고집해서 성공했다고 볼수도 있구요. 운도 좋았구요.

우리나라 같으면 한 번 실패 했으면 재기 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을 거에요. 선진국들은 한번 실패해도 재도전할 수 있는 기회들이 주어져요. 성실하고 도덕적인 실패였을 때 기회를 얻을 수만 있으면 바보가 아닌 다음에야 같은 실수 안 하거든요. 다음에는 성공 확률이 굉장히 높아져요. 한 30퍼센트 사람이 두 번째 성공해요. 두 번 실패한 사람이 또 기회가 주어지면 대부분 세 번째는 성공을 합니다. 한 번 성공해서 열배 정도 성공해 봐요. 그럼 앞에 한, 두 번 망한 거 갚고도 남을 이득이 남거든요.

이게 다른 표현으로 하자면 실패의 소중한 경험을 사회적으로 자산화하는 거에요. 우리 함께 살아가는 사회 모두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해주는 시스템인 거죠. 대표적인게 아마 스티브잡스 같습니다. 


- 스티브잡스의 성공은 사회토양 덕분

스티브잡스의 성공 비결은 사회의 환경이라는 점을 안 샘은 강조합니다. IBM PC에 한 번 무릎 꿇고나서도 다시 한번 IPOD으로, 그 성공을 기반으로 아이폰을 출시했습니다. 아이폰 신화를 만든 스티브잡스, 그가 한국사회에 있었더라면 회사에서 쫓겨난 후 여기저기 아는 사람에게 일자리 좀 달라면서 로비하고 다니지 않았을까요. 애초에 대학교를 중퇴한 후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스티브 잡스의 성공, 기회를 주는 사회의 토양 덕분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추천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Nain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명현

    우리사회도 얼른 건강해져서 잡스같은 인물이 많이 나왔으면 합니다...안철수,박경철님같은 멘토들도 많이 나오구요...잡스의 명복을 빕니다

    2011.10.06 15:36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창의성을 머리로만 외칠게 아니라 지금있는 창의력이 있는 인재를 받아줄 문화와 기반을 마련해야 할 것 같습니다^^

      2011.10.07 00:04 신고 [ ADDR : EDIT/ DEL ]
  2. 대기업

    우리나라 기업들은 보수적이라서 새로운 창의력으로 이끌어나가지 못하는것같습니다.
    항상 똑같은 디자인,패턴.. 지난 몇년동안 대기업에서 뿌린 씨앗입니다. 이 씨앗을 뿌리채 뽑지 못한다면 우리나라는 계속 쭉 이대로 보수적인 형태로 나아갈겁니다. 외국처럼 개성이 강하지않고 새로운시도가 없다면 이대론 힘들것같습니다.

    2011.10.10 13:18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이제는 생태계를 만들어야죠. 종전과는 다른 방시긍로 산업을 이끌어나가야 할 겁니다^^

      2011.10.12 15:35 신고 [ ADDR : EDIT/ DEL ]